염태영 더민주 수원시장 후보 ”수원특례시 첫 시장 되겠다”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수원시장 후보는 17일 수원시 팔달구 영동시장 2층 28청춘 청년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6·13 지방선거 필승의지를 다졌다.

염 후보는 이날 ▷전국 최고 수준 청렴 도시 ▷건전 재정 모범도시 ▷아동·여성·고령 친화도시 수원 인증 등 지난 8년의 성과를 소개했다.


그는 “문재인정부의 혁신 능력과 지방분권 시대 열풍을 발판으로 특례시를 실현, 신수원 경제시대와 시민 참여를 바탕으로 한 ‘시민의 정부’를 반드시 완성하겠다”고 했다.

염 후보는 “125만 수원시민의 하나된 힘을 바탕으로 ▷수원고등법원·검찰청 유치 ▷프로야구 10구단 유치 ▷ 2013년 생태교통 수원개최’란 쾌거를 이뤄냈다”고 했다.

이어 “수원화성군공항 예비후보지 선정, 수원컨벤션센터 건립, 사통팔달 격자형 철도망 건설이 완성 목전에 와 있다”고 했다.

염 후보는 “수원에서 태어나 수원을 떠난 적이 단 한번도 없는 진정한 수원의 아들”이라고 강조하고 “더 낮은 자세로 수원의 미래를 시민과 함께 그려보는 시민을 위한 선거가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