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희 현대차 대표 “지배구조 개편 통해 주주 친화적 기업으로 거듭나겠다”

-17일 입장문 통해 주주 설득 나서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양대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인 ISS와 글래스루이스가 현대자동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해 반대할 것을 권고한 가운데 임영득 현대모비스 대표이사에 이어 이원희 현대자동차 대표이사까지 나서 주주들의 찬성을 요청하고 나섰다.

이원희 현대차 대표는 17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순환출자 등 규제를 해소하고 사회적 책임을 적극 이행하겠으며 경영 구조를 개편하고 의사결정 시스템을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주주 친화정책을 보다 강화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지배구조 개편을 통해 완성차 경쟁력을 강화하고 그 과실을 주주분들께 환원하겠다”며 “다양한 방법을 통해 주주분들과 소통을 강화함으로써 주주친화적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또한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에 맞추어 현대차는 의사결정 구조를 투명화하는 경영구조 재편을 계획하고 있다”면서 “이사회가 독립적, 개방적 의사결정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사회 구성원의 전문성, 다양성을 제고해 이사회중심의 선진 의사결정 구조를 확립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순환출자 등 규제를 해소하고 사회적 책임을 적극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번 지배구조 개편이 완료되면 현대차그룹의 4개 순환출자 고리가 완전히 해소되고 모비스-현대차-기아차로 이어지는 수직적 출자구조를 확립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개편안이 자동차 사업 경쟁력을 확기적으로 강화하는 계기가 된다고도 했다.

그는 “이번 개편안은 모비스와 글로비스 뿐 아니라 현대차 입장에서도 대단히 중요하다”며 “현대차는 모비스가 확보하는 기술을 실제 적용해 미래자동차에 구현하는 사업 구조를 구축함으로써 미래 자동차 트랜드에 선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지배구조 개편은은 완성차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투명하고 선진화된 지배구조로 전환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이라며 ”이번 개편이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지하고 지켜봐주시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모비스 지분 9.82%를 보유한 국민연금은 오는 29일 현대모비스 주총에 앞서 찬반여부를 외부전문가들로 구성된 의결권행사전문위원회가 정하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