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서 선보이는 한국의 맛과 멋!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한식당 ‘한옥’ 오픈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 출신 유현수 셰프의 컬래버레이션 한식당 ‘한옥(韓玉)’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교통센터에 새롭게 오픈했다고 17일 밝혔다.

한식당 한옥은 여행 혹은 비즈니스를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하는 고객들이 손쉽게 미쉐린 스타 셰프가 만든 한식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메뉴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사진=유현수 셰프가 한국의 맛과 멋을 선보이는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한식당 ‘한옥’]

한식당 한옥은 ‘한국의 귀한 보배 한식을 소중한 사람에게 대접하는 곳’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특히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하는 해외 고객을 위해 죽, 비빔밥, 냉면, 구이, 찌개 등 한국을 대표하는 다채로운 한식 소반들이 준비돼 있다. 또 내국인들을 위한 전류, 만두류, 떡갈비, 떡볶이, 오색나물 등의 별미 메뉴도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와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한식당 한옥을 선보이는 유현수 셰프는 TV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이미 대중에게 친숙해진 한국을 대표하는 스타 셰프다. 현재 가회동과 평창동에서 모던한식당 두레유를 운영 중에 있으며 이십사절기 총괄 셰프 시절 미쉐린 1스타를 획득하는 등 감각적인 데코레이션을 통해 한식의 맛과 멋을 선보는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유현수 셰프는 “한국을 대표하는 인천국제공항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서비스&레저 기업과 컬래버레이션을 통한 한식당 한옥을 선보이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한옥을 통해 한식 국내ㆍ외 고객들에게 선보이는 인천공항의 대표 맛집이 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호텔앤드리조트에서 인천국제공항에 새롭게 선보이는 한식당 한옥은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가구로 세련된 한국의 미를 느낄 수 있으며 일반고객을 위한 110석 규모의 쾌적한 홀과 프라이빗하게 손님을 접대하거나 간단한 회의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별실(PDR) 2개소로 구성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