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방세제 ‘트리오’ 중국에서도 잘 나간다

- 中수출 1분기 전년 동기비 67% 성장
- 주방세제 온라인 상위 판매량 휩쓸어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우리나라 최초의 주방세제 ‘트리오’가 최근 중국에서 지속성장을 거듭하며 중국 주방세제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15일 애경산업에 따르면 주방세제 중국 수출이 2018년 1분기 전년동기대비 67% 성장했으며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연평균성장률 11%의 성장률을 보였다. 

중국의 한 마트 내 진열된 트리오. [제공=애경산업]

업계에서는 중국의 생활수준이 향상됨에 따라 위생관념에 대한 의식이 높아져 수입 주방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한국 주방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으며 합리적인 가격과 성분 차별화로 인지도 및 호감도가 높아져 트리오 주방세제가 인기를 얻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올해 1분기 애경산업 내부집계기준의 중국 주방세제 수출실적을 살펴보면 곡물을 성분으로 한 ‘트리오 곡물설거지’가 전체 수출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실제로 중국의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타오바오와 징동닷컴에서도 한국 주방세제를 판매량 순으로 검색하면 트리오 곡물설거지가 상위권을 휩쓸고 있는 것으로 나타날 만큼 좋은 인기를 끌고 있었다.

애경 관계자는 “세척력만을 강조하는 일반적인 중국 주방세제와는 다르게 트리오 곡물 설거지는 ‘곡물’이라는 천연추출물을 사용했다는 차별점이 중국 소비자의 니즈와 잘 부합해 좋은 성과를 거두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트리오는 중국 이외 몽골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2016년도 대비 2017년도 트리오 수출규모가 70% 이상 성장했다.

실제로 코트라에서 올해 3월 발표한 몽골 세제시장 자료를 살펴보면 주방용 세제 수입규모는 3년 연속 지속 증가세를 보이며 2017년도에는 전년대비 2배 이상 성장한 규모를 보였다.

애경 관계자는 “트리오만의 브랜드력으로 중국과 몽골, 이외의 국가에서도 주방세제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안할 수 있는 브랜드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