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AI, 머리색 미리 바꿔보고 비슷한 상품 찾아준다

- 시각엔진 적용 확대…7월 카카오헤어샵 도입
- 유명인 얼굴인식 시스템ㆍIoT 서비스에도 적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카카오가 인공지능(AI) 시각엔진 기술 적용을 다양한 서비스에 확대 적용한다. 염색 전 머리 색깔을 미리 바꿔보고 자신에게 어울리는 색을 찾거나, 마음에 드는 상품과 유사한 제품을 찾아주는 식이다.

또, 유명인의 얼굴 인식시스템을 구축하고, 추후 사물인터넷(IoT)에도 적용해 방문자 식별 등 보안이 가능토록 할 계획이다. 

카카오가 연내 선보일 시각엔진을 적용한 유사 상품 검색 서비스 [제공=카카오]

최동진 카카오 AI부문 멀티미디어처리파트장은 17일 서울 용산구 카카오 한남오피스에서 열린 AI 미디어스터디에서 이같은 시각엔진 적용 계획을 내놨다.

시각엔진은 ‘컴퓨터 비전’ 기술로도 불리며, 사람의 시각 기능을 기계로 구현해 영상을 이해하는 기술이다. 즉, 이미지를 분류하고 영상이나 이미지를 분석해 원하는 사람이나 사물을 자동으로 찾는다. 예컨대, 사진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사람 얼굴의 눈, 코, 입 등을 자동으로 찾아 얼굴 위에 고양이 귀, 수염 등 다양한 스티커 필터를 구현하는 것도 시각엔진을 적용한 것이다.

카카오는 사진 앱 ‘카카오톡 치즈’, 다음앱의 꽃검색, 카카오톡 샵검색 이미지검색, 다음 쇼핑하우의 유사스타일 검색, 다음 로드뷰에서 번호판/얼굴 자동 흐리게(블러) 처리 등에 시각엔진을 활용하고 있다.

오는 7월에는 미용실 예약서비스인 ‘카카오헤어샵’에 시각엔진을 도입한다. 이용자는 염색을 하기 전 자신에게 어울리는 염색 컬러를 가상으로 적용해 볼 수 있다.

올해 하반기 중에는 이미지 안에 있는 옷ㆍ가방 등 상품을 추출ㆍ분석해 유사한 상품을 찾아주는 ‘유사 상품 검색’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이미지 만으로도 상품 검색에서 구매까지 연결되도록 구현하는 것이 목표다.

연내에는 연예인 등 유명인 얼굴 인식시스템을 구축해 포털 다음 등에 적용한다. 동명이인을 구별해 잘못 올라온 썸네일이나 인물정보를 자동으로 수정하고, 유명인 관련 콘텐츠를 찾아내는 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카카오의 IoT 생태계에도 시각엔진을 적용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또, 카카오 디벨로퍼스를 통해 시각엔진 API를 올해 3월부터 공개하고 있다. 얼굴 검출, 상품 검출, 썸네일 생성, 성인 이미지 판별, 멀티 태그 생성 등 카카오 시각 엔진의 다양한 기술을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최 파트장은 “사진ㆍ동영상 검색 등을 포함해 시각 엔진을 활용해 일반 이용자들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연내 선보일 것”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형태를 공개할 수는 없는 단계이나 기존 시각 엔진을 활용해 상용화된 서비스보다 이용자에게 높은 가치와 유용함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