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에 잘 보이자”…중남미국, 대사관 예루살렘 이전 잇따라

과테말라에 이어 온두라스 파라과이도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과테말라가 주이스라엘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한데 이어 일부 중남미 국가들이 잇달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의 대사관을 옮기겠다는 계획을 밝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갈등을 부채질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워싱턴포스트(WP)와 AP통신등 외신에 따르면 16일(현지시간) 중남미 국가인 과테말라가 예루살렘에 대사관을 열었다. 지난 14일 미국에 이어 텔아비브에 있던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긴 두 번째 국가다.

중남미 국가인 과테말라가 16일(현지시간) 텔아비브에 있던 이스라엘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했다. [사진=AP연합뉴스]

과테말라를 시작으로 온두라스, 파라과이 등 일부 중남미 국가가 잇달아 예루살렘으로 대사관을 옮길 것으로 예상된다. 파라과이는 이달 말까지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하겠다고 발표했다.

앞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지난달 19일 각국 외교관들을 초청해 건국 70주년(유대력) 기념 리셉션을 열고 최소 6개국이 미국의 뒤를 따라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기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유엔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하지 않고 국제사회 관할 지역으로 규정한 상황에서 실제 예루살렘으로 대사관을 이전하는 숫자는 소수에 그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이스라엘은 지난 1967년 제3차 중동전쟁에서 승리해 요르단이 지배하던 동예루살렘까지 차지했지만, 유대교와 이슬람교 양쪽 모두에 성지인 예루살렘은 현재 국제법상으로 어느 나라의 영토도 아니기 때문이다.

자칫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갈등을 심화시키는 불씨가 될 수도 있음에도 중남미 국가들이 미국을 따라 예루살렘으로 대사관을 이전하는데는 미국과의 우방관계를 대외적으로 과시하겠다는 계산이 깔린 행동으로 해석된다.

지미 모랄레스 과테말라 대통령은 대사관 개관식에서 “과테말라와 미국, 이스라엘은 우정과 용기, 충성심을 공유하는 세 명의 친구”라며 과테말라가 미국, 이스라엘과 관계를 강화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WP는 “이들 중남미 국가는 미국에 재정적으로 의존을 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이 추방, 원조삭감 등의 결정을 내릴 수 있는 국가들이기도 하다”면서 “결과적으로 미국의 주목을 끌고 미국의 도움을 계속 받기 위한 목적”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이 예루살렘으로 대사관 이전을 강행한 것은 중간선거를 앞두고 핵심 지지층인 백인 보수층을 결집하려는 행보로 풀이되고 있다. 미국이 예루살렘으로 대사관을 이전한 이후 백인 복음주의 기독교도 사이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상승세를 나타냈다고 외신은 전했다.

hyjgo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