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정상회담 개최 질문에 “지켜봐야 할 것”

-‘한반도 비핵화 주장 고수하느냐’에 “그렇다” 대답
-백악관 “우리가 따르는 건 리비아식 아닌 트럼프식 모델”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반도 비핵화 입장에 대해선 여전히 ‘고수’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한 자리에서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을 취소할지 우려되느냐?’, ‘북미정상회담이 여전히 유효한가’라는 질문에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다.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다”라고 거듭 말했다. 이어 “아무 결정도 내리지 않았고, 전혀 통보받은 바도 없다.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AP연합뉴스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 여부에 대한 질문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아무것도 보지 못했으며, 아무것도 듣지 못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 그게 무엇이든 간에…”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엄포를 놓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 우리는 지켜볼 것이다.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여전히 한반도 비핵화 주장을 고수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발언에 대해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될지에 대해 확실하지 않다고 말하면서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앞서 백악관은 북한이 이른바 ‘리비아식 비핵화’에 강력히 반발한 것과 관련, 미국은 북핵 협상에서 리비아식 모델이 아니라 ‘트럼프식 모델’을 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것(리비아 모델)이 협상의 일부분인지는 모르겠다”면서 “그것이 우리가 사용하는 모델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리비아 모델이라는 말은 있었지만, 우리가 따르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북핵 협상에서) 짜인 틀(cookie cutter)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따르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