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납동 토성’ 서성벽 진행방향, 삼표 풍남공장 중심부 관통 확인

-송파구, 서성벽 유실구간 2차 확대발굴 결과
-삼표레미콘 공장 중심부 관통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 송파구는 국가지정문화재 ‘서울 풍납동 토성’(사적 제11호)에 대해 올 3월부터 약 두달 간 진행된 2차 확대 구간 조사결과에 따르면, 풍납동 310번지 일대 서성벽의 진행방향이 삼표산업 풍납공장의 중심부를 관통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추가로 확인된 서성벽의 잔존 위치는 삼표레미콘 정문에서 불과 15m 가량 떨어진 곳으로, 현재까지 확인된 규모는 길이 약 15m, 성벽 폭 20m 가량이다. 지난해부터 발굴중인 남쪽 문지 주변 성벽과 이어지는 연장선상에 위치한다.

풍납한강나들목 잔존성벽 토층[제공=송파구]

특히 성벽 중심부의 진행방향이 삼표레미콘 정문과 공장 뒤쪽 강변현대아파트를 향하고 있어 동성벽 발굴 당시 확인된 성벽의 하부 폭(60m)을 감안한다면, 성벽 전체 범위는 삼표 측이 협의를 거부한 미보상 필지와 레미콘 제조관련 공장 시설물을 모두 포함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 동안 삼표 측은 레미콘 공장 잔여부지 수용을 위한 사업인정고시 관련 소송에서 ‘서성벽은 존재하지 않았고 존재하더라도 공장 우측 영어마을 방향으로 치우쳐 비켜 간다’는 주장을 견지해왔다.

하지만 송파구는 이런 주장에 대해 일제강점기 사적지정 필지와 학계 연구성과를 근거로 ‘삼표레미콘 정문–북편 강변현대아파트–풍납한강나들목-광나루한강공원 일대 한강변 사적지’ 방향으로 서성벽의 존재를 강력히 주장했으며, 이번 발굴 성과로 인해 확실하게 증명이 된 셈이다.

잔존 서성벽의 형태는 주변 토사반출 등 사전정비 작업이 완료되면 외측 성벽 및 해자구간에 대한 규모와 양상이 더욱 명확해 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올림픽대로 하부 풍납한강나들목 정비 터파기 입회조사에서 잔존 서성벽 토층 일부가 확인돼 송파구 주장의 타당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이번 확대발굴 결과로 사업인정고시 관련 대법원 항고심에 대한 삼표측 주장은 설득력을 잃었으며, 특히 레미콘 공장 전체와 주변지역에 대한 문화재 보존의 필요성을 나타나고 있다.

한편, 사전정비 결과 잔존 성벽을 굴삭기로 훼손한 흔적이 곳곳에서 확인됐다. 지난 3월에 확인된 대형 콘크리트 구조물에 이어 사업부지 전체에 깔린 두께 20~30㎝의 광범위한 바닥 보강용 콘크리트와 각종 매립 콘크리트 구조물이 추가로 확인됐다.

특히 2003년 삼표사옥 신축부지 발굴구간 3호갱에 매립한 콘크리트도 추가로 확인됐다. 이 콘크리트는 노출된 크기만 길이 3m, 두께 1m 가량의 대형 콘크리트로 발굴완료 직후 구덩이 복토 시 매립한 것으로 보인다.

송파구는 이러한 서성벽 훼손 및 불법 매립 콘크리트에 대한 행위자 등 정확한 발생 경위를 파악코자 지난 1월18일 경찰에 수사의뢰를 해 현재 수사가 진행중이다. 이번에 확인된 콘크리트와 함께 사업부지 내 전체 콘크리트 규모와 범위를 확인 후 경찰에 추가로 자료를 제출할 예정이다.

아울러 앞으로 관계기관과 협의해, 한강변 공원 일대 사적 지정 부지에 대한 조속한 발굴을 추진하고 체계적인 정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