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팅모델이라더니 속옷마저”…유튜버 양예원 ‘용감한 미투’

[헤럴드경제=이슈섹션]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자신이 당한 성범죄 피해 사실을 용기있게 고백했다.

17일 ‘비글커플’이란 콘텐츠로 온라인상에서 유명한 유튜버 양예원이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고 털어놨다.

양예원은 20대초반이던 3년전, 배우를 꿈꾸고 있었다. 한 알바 사이트를 통해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구했고, 합정역의 한 스튜디오에서 면접을 봤다. 이어 ‘컨셉트 촬영 5회’를 계약했고, 당시 스튜디오 실장은 “평범한 콘셉트 촬영이다. 여러 콘셉트가 있지만 가끔은 섹시 콘셉트도 들어갈 거다. 예원 씨는 연기할 거면 천의 얼굴을 가져야 한다. 여러 콘셉트로 찍는 건 연예인들도 그렇게 한다. 연기를 한다 하니 비싼 프로필 사진도 무료로 다 찍어주겠다. 아는 PD와 감독도 많으니 잘하면 그분들께 소개해주겠다”고 약속했다는 것.

[사진= 양예원 페이스북]

하지만 문제의 계약은 누드 촬영회였다. 양예원이 들어서자 스튜디오의 문에는 이중삼중 자물쇠가 채워졌고, 밀폐된 공간에는 여성 스태프 하나없이 20명의 남자들이 카메라를 들고 있었다. 이어 ‘실장’은 일반적인 속옷도 아닌 성기가 보이는 포르노용 속옷을 건네며 입고 올 것을 요구하는 한편 “저 사람들 다 회비 내고 왔다. 너한테 손해배상 청구하고 고소할 거다. 나도 너 배우 데뷔 못하게 만들 거다”라고 협박했다.

결국 양예원은 ‘오늘만 참자’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지만, 문제의 남성들은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자신의 가슴과 성기를 만졌다는 것. 양예원은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강간을 당해도 아무도 모르겠다. 죽을 수도 있겠다. 살아서 나가자 생각했다”면서 “웃으라면 웃었고 손하트 하라면 하트를 했고 다리를 벌리고 혀를 내밀라 하면 그렇게 했고, 가슴을 움켜쥐라고 하면 움켜쥐었고 팬티를 당겨 성기가 보이게 하라면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 싫다고 하면 분위기가 험악해졌고, 실장은 협박을 해왔다는 것.

양예원은 이후 촬영을 거부하려 했지만, 실장은 “이미 사인하지 않았냐, 다음 회차들 회원들 다 예약되어있다. 손해배상 청구하면 너 감당 못한다, 너 이미 찍힌 사진들 내가 다 가지고 있다”고 재차 협박했다고 설명했다. 양예원은 “무엇보다 가장 무서운 건 난 이미 사진이 찍혔고 이게 혹시나 퍼질까 봐,가족들이 볼까봐 나 아는 사람들이 볼까 봐”라며 5번의 촬영, 5번의 성추행을 당하고 5번 내내 울었다고 회상했다.

지난 5월 8일 한 야동 사이트에 양예원의 당시 사진이 공개됐다. 퍼진 사진을 본 수많은 사람들의 성희롱 메시지가 이어졌고, 남자친구를 비롯한 지인들의 SNS에 해당 사진이 캡쳐되어 보내지기도 했다.

이후 3차례 자살기도까지 한 양예원은 남자친구를 비롯한 주변 사라들은 “괜찮다, 넌 피해자다, 이겨내야한다, 싸워야한다”고 격려해줘 용기를 내게 됐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