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에 GMO 식품 사용금지, 바람직한가?”

- 생명硏 ‘고등학생 바이오안전성ㆍ바이오산업 토론대회’ 개최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학교급식에서 유전자변형식품(GMO)의 사용을 완전히 금지하는 정책 추진과 관련, 이를 둘러싼 청소년들의 토론의 장이 열린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바이오안전성정보센터는 오는 8월 14일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에서 ‘제9회 전국 고등학생 바이오안전성·바이오산업 토론대회’를 개최한다. 


현재 전국 6개 광역단체, 9개 시ㆍ군, 8개 구에서는 급식 식자재 공동구매시 GMO 배제, Non-GMO 식자재 구입 차액지원, 전통장류 공동제조 공급 등의 방법으로 학교급식에서의 Non-GMO 식품 사용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학교에서의 GMO 식품 사용 금지 정책 추진에 대한 찬성측과 반대측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올해 9회째를 맞는 이번 토론회는 청소년들이 커뮤니케이션 능력과 과학적 소양을 바탕으로 생명공학 분야의 소통 및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는 창의융합형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2010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토론대회 예선참가자 전원에게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농생명과학공동기기원에서 주관하는 ‘생명과학 체험학습’에 참여, 생명공학기술의 기본원리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전국 고등학교 재학생 및 16~18세 청소년이면 누구나 2인 1팀을 이뤄 참가할 수 있으며, 6월 27일까지 토론동영상 및 토론개요서를 제작해 참가신청서와 함께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