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킥복싱 2018 亞선수권 금1 은3 동6…16일 개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대한민국 킥복싱이 아시아 40여개국 300여 명의 선수들과 겨뤄 값진 성적을 거뒀다.

아시아올림픽위원회(OCA)의 회원단체인 아시아킥복싱연맹 (WAKO ASIA) 주최로 이달 7~14일 키르기스스탄 촐폰아타시에서 열린 ‘2018 아시아 킥복싱 선수권대회’다. 66개의 세부 종목으로 치러졌다.

킥복싱 국가대표 선수단이 16일 개선했다. 사진제공=대한킥복싱협회

한국 대표팀에서는 김정호(경기도 체육회)가 금메달 1개, 동메달 1개로 아시아 챔피언에 올랐다. 이윤정(계양구)이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획득했고, 나윤호(인천), 강민찬(경기) 은메달, 문승국(인천), 추광선(용인시), 한승엽(경기), 김종완(경기)이 각각 동메달 획득으로 총 금메달 1개, 은메달 3개, 동메달 6개를 수확했다. 대표팀 선수단은 16일 모두 귀국했다.

선수로 참가해 금메달을 획득한 국가대표 선수단의 김정호 코치는 “대한민국 선수단은 매년 꾸준한 경험과 함께 대한킥복싱협회의 지원으로 더 발전해 가고 있다”며 “킥복싱 발전과 국위 선양에 더욱 이바지 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대한킥복싱협회(WAKO KOREA)는 주기적인 대회개최와 선수 발굴로 국제대회에서 꾸준히 성적을 내고 있다. 현 아시아권 기량에서 세계권으로 올라서기 위해서는 대한체육회와 각 지자체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스포츠 행정가들은 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