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해외여행 예약 빨라진다

한국내 해외 여행 문화가 빠르게 변하고 있다.

미리 계획을 짜고 예약을 하는 ‘얼리버드’족이 늘고 있다.

한국 최대 여행사인 하나투어가 지난해 7,8월 출발한 자사의 해외패키지여행 25만 4000여 건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객들은 실제 여행 출발일보다 평균 43일 앞서 여행상품을 예약했다.

여행 출발일보다 평균 36일 전에 여행상품을 예약했던 2015년, 평균 40일 전이었던 2016년보다 빨라진 것이다. 이중 LA등 미주 지역은 상대적으로 예약을 더 서두르는 경향이 뚜렸했다.

지난해 분석 자료를 보면 미주 지역은 평균 65일 앞서 예약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은 가장 킨 73일전 이었고 남태평양 51일, 중국, 일본, 동남아는 35~42일전으로 집계 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