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원자력연료 집진기 폭발 6명 부상…방사능 유출 ‘이상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대전 한전원자력연료 건물 1층에 설치된 집진기가 폭발하면서 모두 6명이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한 방사능 유출 우려와 관련 소방본부는 “사고 발생 장소가 방사능과 관련된 곳이 아니다”며 “방사능 설량계 측정 결과 평상시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16일 오후 2시 22분쯤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 건물 1층에 있는 집진기가 폭발했다. 

16일 용접 작업 중 폭발사고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에서 경찰 관계자가 건물 내부를 살피고 있다. 이날 사고로 다친 근로자 6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대전 유성구/연합뉴스]

사고는 집진기 배관 공사 용접 작업 도중 분말 상태의 금속이 반응해 폭발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사고로 건물 일부도 파손됐으나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소방본부는 “6명의 부상자 중 1명은 현재 중환자실에 있고, 나머지는 1~2도 화상·타박상 등을 입어 치료 중이다”고 밝히며 정확한 피해 규모와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