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주주 끌어안기 추가 ‘주주 친화정책’ 내놓나

- 분할ㆍ합병안 잇달라 부정적 의견에 국민연금 역할 커져
- 일각에선 찬성표 결집위한 추가 ‘주주 친화정책’ 전망도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세계 최대 의결권자문사들의 반대로 암초를 만난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분할ㆍ합병과 관련, 현대차그룹이 추가적인 주주친화정책을 내놓을 지 관심이 모아진다.

아울러 사실상 캐스팅 보트를 쥐고 있는 국민연금의 결정도 상당한 관심이다.

현대모비스 지분 9.82%를 보유한 국민연금의 의견에 따라 다른 국내 기관투자가들의 의사결정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국민연금은 찬반여부를 외부전문가들로 구성된 의결권행사전문위원회가 정하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현대차그룹의 우호지분은 30.2%다. 주주총회에서 현대모비스의 분할ㆍ합병안이 통과되려면 의결권이 있는 지분의 3분의 1이상이 참석해 3분의 2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기업 정기주총 참석률이 통상 70~80%인 점에 비춰보면 현대모비스 주주중 75%가 참석한다고 가정하면 전체 주주 중 50%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현대차그룹 우호지분을 빼더라고 20% 가까운 지분을 더 확보해야 한다. 이 때문에 국민연금의 선택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이다.

이를 위해 오는 29일 주총에 앞서 현대차그룹은 주주 설득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지배구조 개편안의 당위성과 취지에 대해 시장과 주주들을 끝까지 설득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이 주주들을 끌어안기위한 추가 주주친화정책 제시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성진 KB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번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시도는 경영권을 다루는 중요한 사항”이라며 “현대차그룹의 방안대로 관철하지 못할 경우 부담이 크기에 현대차그룹에서 추가 주주환원 정책을 내놓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밝혔다.

정의선 부회장도 지난 11일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를 통해 “지금까지 공개된 주주 친화책이 전부는 아니다”며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해 나가겠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리겠다”며 추가적인 주주 친화정책을 예고했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