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력 그리고 성장 대구·경북]‘세계지질공원 청송’…지역관광 신기원

작년 관광객 450만…전년비 배 이상 ↑
체험·교육형 관광프로그램 수요 급증
지질명소 주변 공원화 등 인프라 확충

경북 청송군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1주년을 맞아 지질관광의 선두주자로 발돋움하고 있다.

17일 청송군에 따르면 청송은 2011년 세계지질공원 등재추진 정책선언을 시작으로 학술조사, 관광기반 조성, 해설사 육성 등 체계적인 준비과정을 거쳐 2014년 우리나라 네 번째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 받았다.

지난해 5월 2일에는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린 ‘제201차 집행이사회’에서 국내 두 번째이자 내륙 최초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최종 승인됐다. 인증기간은 2017년 5월 5일부터 오는 2021년 5월 4일까지로 4년간이다.

주왕산 기암단애. [사진제공=청송군]

인증 1주년을 맞은 현재 청송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으며 관광객이 확연히 증가했다. 빅데이터 기반 청송군 관광통계 조사분석 용역결과 2016년 200만여명이던 관광객은 지난해 450만여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후 2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또 소규모 가족단위 관광객 증가 및 청송지역에서 머무르는 기간이 증대됐다. 지질공원이 운영되기 전 청송지역 관광형태는 대형버스를 매개로 한 단체관광이 대부분이었다.

주왕산에 들렀다 간단한 산행 후 식사를 하고 귀가하는 형태의 관광패턴이 주를 이뤘지만 현재는 지질공원해설사와 함께하는 체험, 교육형 관광프로그램 수요가 증가했다. 지질공원에 대한 인지도 역시 큰 변화를 보여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 2015년 청송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지질공원에 대한 인지도는 57.0%에서 지난해는 88.3%까지 상승했다.

더불어 기존의 청송군 대표 관광지인 주왕산을 비롯해 새롭게 조성한 신성계곡 지질탐방로도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으며 이곳은 방호정, 신성리 공룡발자국, 만안자암, 백석탄을 경유하는 탐방로이다.

청송군은 신성계곡 공룡에코공원 조성, 백석탄 포트홀 지질명소 주변 공원화사업 등 관광인프라 확충을 위한 국비확보에 노력중이다.

청송군 관계자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통해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이끌어내고 세계 속의 관광지 청송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청송=김병진 기자/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