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새 25~35㎜…수도권 정오의 기습폭우 번개·돌풍

-18일까지 중부 최고120㎜ 이상 예보

[헤럴드경제=이슈섹션]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점심시간을 전후해 폭우가 쏟아지고 천둥·번개를 동반하면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정오를 전후로 강화도 인근에서 남동진한 구름대가 발달하면서 강수 지역이 커짐에 따라 서울, 인천 등 수도권에 천둥·번개, 돌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렸다.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 폭우가 쏟아진 16일 서울 중구 한 도로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서두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시적인 폭우가 쏟아진 16일 물바다로 변한 서울 한남오거리고가 초입도로에 차량이 엉금엉금 서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오후 2시 현재까지 일 강수량은 서울 43.0㎜, 인천 26.5㎜, 파주 50.2㎜, 동두천 36.5㎜, 수원 27.4㎜ 등이다.

서울의 경우 정오부터 오후 1시 사이 많은 비가 쏟아졌다. 1시간 동안 내린 비는 35.0㎜로, 오후 2시까지 일 강수량(43.0㎜)의 81.4% 수준이다.

인천도 이날 강수량(26.5㎜)의 대부분인 24.8㎜가 정오∼오후 1시에 쏟아졌다. 수원은 전체 강수량(27.4㎜) 대부분인 25.4㎜가 오후 1∼2시에 내렸다.

반면 대전과 광주, 대구(이상 0㎜)에는 온종일 비가 전혀 내리지 않았고 부산(0.9㎜), 울산(1.7㎜)은 비가 땅을 약간 적시는 정도에 그쳤다.

이날 비 덕분에 전날 29.3도를 기록한 서울 낮 최고 기온은 이날 오후 2시를 기준으로 21.8도에 머물렀다. 전날 58㎍/㎥로 ‘나쁨’ 수준이던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 일평균 농도는 이날 오후 1시를 기준으로 30㎍/㎥로 ‘보통’을 가리켰다.

기상청은 경기도 화성, 이천, 용인, 오산 등에는 이날 오후 2시 현재 호우주의보를 발령하고 이 지역에는 이날 밤까지 20∼4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비는 18일까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할 전망이며 예상 강수량은 서울, 경기, 강원 영서 등 중부지방이 120㎜ 이상이다. 강원 영동과 충청 남부, 경북 북부 내륙은 20∼70㎜, 경북 북부 내륙을 제외한 남부 지방과 제주도는 10∼40㎜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