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에서 라스베가스 까지가 단돈 2.99달러?

플릭스 버스
플릭스 버스의 외관. LA와 라스베가스 구간을 역대 최저 비용으로 오간다.<플릭스 홈페이지 캡쳐>

LA와 라스베가스를 단돈 2.99달러에 운행하는 버스 서비스가 등장했다.

저비용 버스회사 ‘플릭스 버스 (FlixBus)’가 오는 31일부터 LA, 샌디에고 그리고 팜스프링스 등 남가주 8개 지역과 라스베가스, 그리고 라스베가스에서 애리조나 피닉스와 템피 등을 연결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플릭스 버스는 각 목적지별로 하루 최대 12회 출발하며 특정 장소가 아닌 유니언 역, USC, LA 다운타운, 산타모니카, 컬버시티, 그리고 UCLA 등 LA의 여러 지역에서 승하차 할 수 있다. 운행료는 구간 및 출발 시간별로 적게는 2.99달러에서 최고 34.98달러로 책정됐다. 홈페이지(https://www.flixbus.com)를 통해 사전 예약이 가능하다.

플릭스 버스의 피에르 고다인 매니저는 “저가로 미 전역을 여행하기 원하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옵션이 될 것”이라며 “가격이 저렴할 뿐 아니라 버스 내부에 무료 인터넷과 충전장치 그리고 실시간 GPS 등 첨단 기능이 장착돼 있어 현재 위치와 도착 시간도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드폴 대학교의 버스 운행 전문가인 조셉 쉬위터맨은 “매년 LA와 라스베가스를 오가는 여행객이 400만명, LA와 피닉스를 오가는 여행객이 250만명에 달하는 만큼 플릭스 버스가 상당한 반응을 일으킬 것”이라며 “최근 유가 인상에 따라 개솔린 가격이 계속 올라가고 있어 그 어느 교통 수단보다 최고의 가성비를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한편 플릭스 버스는 5년전 독일에서 처음 시작해 현재 전 세계 26개국에서 운행 중이다. 유럽에서 매년 3천만명 이상의 고객이 이용 중이며 현재 유럽내 장거리 버스 서비스의 90%를 점유하고 있다. 북미지역에서는 LA- 네바다-애리조나에 이어 오는 여름부터 중가주를 관통해 샌프란시스코와 새크라멘토를 잇는 노선을 추가할 예정이다. 그 성과에 따라 미 전역으로 확대할 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진다. 최한승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