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맵’, 운전자가 많이 찾은 ‘진짜 맛집’ 알려준다

- 실제 목적지 설정 데이터 활용
- 지역 맛집, 주차되는 맛집도 제공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SK텔레콤은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에서 운전자들의 목적지 데이터를 기반으로 ‘맛집’을 알려주는 기능을 새로 제공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기능은 T맵 사용자들이 검색 후 경로까지 확인한 실제 목적지 설정 데이터를 활용해 현 위치 근처의 T맵 검색 빈도수가 높은 음식점을 알려준다. 

SK텔레콤 모델이 ‘T맵’의 맛집 기능 제공을 알리고 있다. [제공=SK텔레콤]

검색은 단순 ‘맛집’ 검색 외에도 ‘이탈리안 맛집’이나 ‘망원동 맛집’식으로 ‘업종 맛집’이나 ‘장소 맛집’ 검색도 가능하다. ‘주차되는 맛집’으로 검색하면 주차가 가능한 맛집을 우선적으로 안내한다.

맛집 검색 기능은 ‘T맵×누구(NUGU)’에 음성으로 “아리아, 맛집 찾아줘”라고 물어보거나, 검색 창에 ‘맛집’을 입력하면 이용할 수 있다. 이번 맛집 검색 기능은 시스템에 적용돼 별도의 업데이트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이해열 SK텔레콤 카라이프(Car Life)사업유닛장은 “T맵을 이용하는 월간 1000만 이상의 운전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각종 기능을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