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초록어린이재단과 ‘한화 컬쳐투게더’ 협약 체결

- 임직원 재능기부 통해 소외계층 아동에게 진로 체험기회 제공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한화(대표이사 김연철)는 지난 17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과 천안지역 아동들의 기술ㆍ문화체험 프로그램을 후원하는 ‘한화 컬쳐투게더’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한화 컬쳐투게더는 ㈜한화 임직원들이 재능기부를 통해 지역 소외계층 아동들에게 다양한 진로 체험기회를 제공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올해 한화 컬쳐투게더는 드론, VR, 3D 프린터 등 4차 산업혁명을 대표하는 첨단기술을 실습해보는 과정으로 교육과정을 구성했다. 매월 2시간씩 총 9회 과정으로 진행되며, 관련분야 전공 임직원이 직접 강사로 참여해 현장의 이야기도 함께 들려줄 예정이다. 기술체험 외에도 친환경 DIY활동 등 다양한 문화체험 활동도 함께 진행된다. 

이은광 ㈜한화 아산1사업장장(왼쪽)과 김선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충남지역 본부장이 지난 17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충남지역본부에서 ‘2018 한화 컬쳐투게더’ 지역아동 기술ㆍ문화체험 프로그램 협약식을 체결했다. [제공=㈜한화]

이번 협약식에 참석한 이은광 ㈜한화 아산1사업장장은 “4차 산업혁명을 맞아 지역 아동들이 다양한 기술∙문화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한 단계 더 성장하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며 “다양한 직업 세계를 체험해 본인의 적성에 맞는 꿈을 찾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화 아산1사업장은 지역 아동 기술ㆍ체험활동 후원 외에도 장애인 생활스포츠 후원, 고교생 취업역량 강화지원, 지역 독거어르신 방문, 다문화가정 아동 베이킹 체험활동 등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들을 진행하고 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