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이낙연 총리,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는 문재인 대통령 뜻”

- 문 대통령 ‘책임 총리 힘 실어주기’ 연장선 분석
- 국방·외교·안보외 일상적 국정 이 총리에 일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올해로 제38주년을 맞이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불참했다. 대신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해 기념사를 했다.

정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이낙연 국무총리가 기념사를 하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뜻”이라고 전했다.

이낙연 총리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는 문 대통령 등 1만 여명이 참석해 역대 최대 규모로 거행됐으며 대통령을 포함한 참석자들이 그간 논란이 됐던 5·18상징곡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앞서 이 총리는 지난달 11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 4·19혁명 기념식에 정부 대표로 참석해 기념사 또는 조사를 했다. 이를 놓고 ‘책임 총리 힘 실어주기’의 연장선이라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남북문제 등 국방·외교·안보는 직접 챙기고, 나머지 일상적인 국정은 이 총리에게 일임하고 있다.
과거 대통령이 챙기던 차관급 임명장 수여, 새해 정부업무보고 주재, 그리고 각종 정부 주최 행사와 축사·기념사 등도 가능하면 모두 총리가 하도록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