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HPV 예방접종 받으세요”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 광진구(구청장 김기동ㆍ사진)는 여성의 건강을 챙겨주기 위해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예방접종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건강여성첫걸음 클리닉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고 18일 소개했다.

사람유두종바이러스는 자궁경부암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인정한 백신을 맞아야 하는데, 일반 병원에서는 1회 접종비로 15만~18만원을 받고 있다.


올해 지원 대상자는 2005~2006년도에 태어난 여성 청소년이다. 대상자는 보호자와 함께 관내 보건소나 소아과, 산부인과 등 76곳 위탁의료기관을 찾아 문의하면 된다. 구는 예방접종 서비스는 6개월 간격으로 2회 지원하며, 별도로 1대 1 건강상담 서비스도 제공한다.

위탁의료기관 위치는 구 보건소 홈페이지(http://www.gwangjin.go.kr/health/index.jsp)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기동 구청장은 “안전한 접종을 위해 건강상태가 좋은 날 방문하길 바란다”며 “청소년이 건강히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