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본회의 개최…드루킹 특검법안ㆍ추경 통과될까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18일 오후 9시 열린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이날 밤 9시 본회의를 소집해 특검법안과 추경안을 각각 상정해 처리할 계획이다. 국회법상 본회의는 오후 2시에 열게 돼 있지만, 이날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인 만큼 의원들의 외부 일정을 고려해 밤 9시에 열기로 했다.

앞서 여야 4개 교섭단체는 ‘특검·추경 18일 동시처리’에 합의하며 파행 중이던 국회를 정상화했다. 그러나 여야가 특검과 추경의 세부안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어 막판 협상이 도출될 지는 미지수다. 더욱이 민주평화당에서 추경안 심사 기간이 너무 짧다는 것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어 난항이 예상된다.

한편, 이날 본회의에서는 자유한국당 홍문종·염동열 의원의 체포동의안 처리도 시도될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