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강원랜드 채용 개입 사실무근” 靑 배후설 제기

-“안미현 대리인, 靑 민정수석실 행정관과 친분”
-행정관 “대통령 비서실 연관 주장 부당” 강한 항의

[헤럴드경제] 강원랜드 취업 청탁 의혹을 받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문무일 검찰총장의 수사외압을 주장한 안미현 검사를 겨냥해 “정치적 의도가 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권 의원은 17일 자신에 대한 강원랜드 수사단의 구속영장 청구 방침에 대해 “강원랜드 채용에 개입한 사실이 일절 없고, 위법행위나 비리를 저지르지 않았다”며 “청와대를 의식해 법률가로서 양심을 저버리고 출세에 눈이 멀어 검찰권을 남용한 정치적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권 의원은 이어 “안미현 검사는 수사 내용뿐 아니라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을 언론에 누설하고 있다”며 “여론몰이와 짜맞추기식 무리한 수사와 자의적인 법리 적용으로 더 이상 희생양을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안 검사가 부실수사 비판을 의식해 보좌관들을 소환하려고 했다. 제 보좌관들 역시 강원랜드 채용에 개입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안 검사는 수사 내용뿐만 아니라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을 언론에 누설하고 있다”며 이번 수사에 정치적인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안 검사의 대리인인 김필성 변호사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이광철 선임행정관과 친분이 두텁다”면서 청와대 배후설을제기했다.

이에 대해 이 행정관은 입장문에서 “청와대에 들어온 이후 김필성 변호사를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다”며 “사실과 맞지 않는 주장으로 민정수석실과 연관을 지으려는 권 의원의 주장에 항의의 뜻을 표한다. 대통령 비서실을 부당하게 연관시키는 일은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일축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