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안철수 단일화 논의…보수지지층 투표장 이끌까?

金, 잇달아 연대 가능성 제기
安, 선긋지만 당에선 가능성 열어

“정치에서는 가능성을 닫아두면 안된다.”

김문수 자유한국당의 서울시장 후보는 5월초 기자들과 오찬자리에서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와의 단일화는 없냐는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배석한 보좌진들이 기자들의 질문에 단일화는 없다고 단언하자 대신 내놓은 답이다.

김 전 지사는 지난달 말 가진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에서도 기자가 “안 후보와의 연대 가능성은 완전히 닫혔냐”라고 묻자 “완전히 닫혀 있다고 볼 수 없다”, “연대가 절대 없다고 말할 수 없다”는 답을 내놓기도 했다.

그리고 김 후보는 지난 17일 안 후보와의 단일화와 관련해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에 대한 정치적 소신과 신념이 확실하다면 동지로서 생각하고 같이 하겠다”고 말했다. 공약 발표 기자회견장에서 나온 얘기로, 많은 기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공식적으로 단일화 가능성을 시사한 것은 처음이다.

김 후보의 발언으로 선거를 한 달 앞둔 상황에서 양 후보간의 단일화 논의가 불붙기 시작했다. 보수지지층 사이에서는 양 후보의 연대해야 그나마 박원순 민주당 후보와 해볼만 하다는 목소리가 많다.

김 후보는 18일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나와서도 단일화 문제에 대해 다시 언급했다. 그는 안 후보와의 자유민주주의 신념이 일치하는지 확인하는 방법에 대해 사회자가 묻자 “누가 그걸 검증하는 다른 측정 방법이 있지 않다”며 “본인이 직접 말해야 한다”고 했다.

김 후보의 출마선언이 한 달이 넘었고, 지방선거는 한 달도 남지 않았다. 이 시점에서 단일화 가능성을 시사한 것은, 적어도 2등 싸움에서는 안 후보를 앞질렀다는 자신감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주 일부 여론조사에서 김 후보가 안 후보를 앞질렀다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다만 김 후보는 단일화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안 후보가 더불어민주당의 박원순 후보와 오히려 더 가깝다는 말을 덧붙여 왔다. 이는 보수지지층을 결집시켜 지지율에서 우위에 점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있다.

안 후보는 단일화 논의에 대해 ’유권자에 의한 단일화’로 대응하고 있다. 안 후보는 김 후보의 발언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 “여전히 누가 박원순 후보를 이길 수 있을 것인가. 과연 박원순 대 김문수로 된다면 김문수 후보가 이길 수 있는 것인가”라며 “그러면 백이면 백 다 아니라 말하신다”고 했다.

안 후보가 선을 긋고 있지만, 바른미래당에서는 다른 분위기가 감지된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솔직히 말하면 단일화 말고는 이슈 크게할 만 한 것이 없다. 한계가 있다”고 말하면서 단일화 논의로 선거 분위기를 띄울 필요가 있다고 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인위적 단일화나 연대는 효과가 없고 감동이 없다”며 “다만, 상황이 만들어 준다. ‘야권 후보는 단일화를 해라’ 이런 바닥 요구가 빗발치면 후보 입장서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병국ㆍ홍태화 기자/cook@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