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8일만에 공개활동…“국가방위 개선 결정”

-北,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 개최
-“무력기관 책임일꾼 해임 및 전보”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1차 확대회의를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통신은 “혁명의 새로운 승리를 쟁취하기 위한 총공격전을 과감히 전개해나가고 있는 격동적인 환경 속에서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1차 확대회의가 진행되었다”며 “우리 당과 국가, 군대의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확대회의를 지도하시었다”고 밝혔다.

통신은 확대회의 개최 시기를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지만 북한 관영매체의 보도행태를 볼 때 전날 진행됐을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활동이 공개된 것은 지난 9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접견 이후 10여일만이다.


통신은 “확대회의에서는 혁명발전의 요구와 현 시기 인민군대의 실태를 종합적으로 분석한데 기초하여 혁명적 당군을 군사정치적으로 더욱 강화하고 국가방위사업 전반에서 개선을 가져오기 위한 일련의 조직적 대책들이 토의ㆍ결정되었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확대회의에서 “당 제7차 대회 이후 인민군대의 군사정치과업 수행정형에 대하여 분석ㆍ총화하시었다”며 “혁명무력에 대한 당의 유일적 영군체계를 더욱 철저히 세우고 혁명적 군풍을 확립할 데 대한 문제, 당이 밝혀준 훈련혁명방침, 사상혁명방침, 군대 현대화방침을 일관하게 틀어쥐고 나갈 데 대한 문제, 군인생활을 개선할 데 대한 문제를 비롯한 군 건설과 군사 활동의 기본방향과 방도들에 대하여 밝혀주시었다”고 소개했다.

지난달 당 중앙위 제7기 제3차 전원회의에서 위대한 승리로 결속됐다고 선언한 경제ㆍ핵병진노선 대신 사회주의경제건설 총력 집중노선을 새롭게 제시한데 따라 국방정책도 새롭게 가다듬은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남북정상이 판문점선언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에 합의한 만큼 핵 폐기를 염두에 둔 새로운 국방정책을 채택했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확대회의에서는 군 수뇌부 인사도 이뤄졌다.

통신은 “당 중앙군사위 일부 위원들을 해임 및 임명, 무력기관 책임일꾼들을 해임 및 조동(전보)하고 새로운 간부들을 임명할 데 대한 조직문제가 취급되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선 작년 말 군 총정치국장에서 물러난 황병서가 당연직인 당 중앙군사위원에서 물러나고 후임인 김정각 총정치국장이 임명됐을 것으로 보인다.

또 ‘무력기관 책임일꾼’ 해임 및 전보가 언급됐다는 점에서 남북정상회담 공식수행원으로 참석하기도 했던 리명수 인민군 총참모장과 박영식 인민무력상을 비롯한 군 최고위급 인사 변동 가능성이 점쳐진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군이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 전원회의 결정 관철을 위한 전인민적인 투쟁을 무적의 총창으로 튼튼히 보위하고 믿음직하게 담보해나갈데 대하여 강조하시었다”며 “인민군대가 앞으로도 당과 수령의 군대로서의 혁명적 성격과 본태를 영원히 고수하고 조국과 인민 앞에 지닌 성스러운 사명과 임무를 빛나게 수행해 나가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하시었다”고 전했다.

한편 당 중앙군사위는 군대 지휘 및 군사정책과 관련된 지시, 명령, 결정과 함께 인사권을 행사한다. 특히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안보와 군사문제에 관한 최고지도기관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