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금융혁신 없인 창업활성화 어렵고, 금융산업도 위태”

“당대창업 통한 부자 中 97%·日 73%·美 63% 비해 韓 23% 불과”

창업활성화를 위해선 ‘금융혁신’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은행이 절대로 손해를 안보는 지금의 수익구조가 벤처창업과 재도전 생태계를 막고 있다는 것이다. 

김진표 의원<사진>은 17일 한국생산성본부(KPC)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연 ‘CEO 북클럽’ 강연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날 ‘혁신성장과 벤처생태계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창업열풍을 만들기 위해서는 창업-성장-회수-재도전으로 이어지는 일련의 선순환 생태계가 만들어져야 하는데 여기서 중요한 게 금융혁신”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활발한 창업을 통해 새로운 부자가 만들어지는 추세인데 우리나라만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각국 30대 부자 중 당대창업 비율이 미국 63%·일본 73%·중국 97%에 달하는데, 우리나라는 23% 불과하다. 금융혁신이 늦어진 게 그 이유”라며 “한번 실패하면 재도전할 수 없는 게 현재 금융의 한계”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은행이 절대로 손해 안보는 지금의 수익구조로는 안된다. 예대금리 차에 의존하는 전통적인 금융으로는 벤처창업 활성화도 어렵지만, 금융산업 자체도 경쟁력이 없다”면서 “융자에서 투자로 금융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바람직한 중소·벤처생태계 구축 방향으로 ▷글로벌 표준에 맞는 규제 개선 ▷공적투자 대신 민간주도 투자를 꼽았다.

그는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규제 개선 및 펀드 대형화로 활발한 투자를 지원해 다수의 유니콘 기업을 키워야 한다. 유니콘 및 해외진출 유망기업 집중관리는 물론 인재가 중요한데 산학연, 대기업 출신도 창업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대규모 공적투자에 의존하고 있는 지금의 창업투자를 민간주도로 바꿔 사회적 동력을 만들어가야 한다. M&A 등 회수시장 활성화를 통해 투자생태계를 민간주도, 글로벌 스탠다드로 만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조문술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