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과 보람” 안영배 신임 관관公 사장 새 경영테제

‘관광청’으로의 위상 변화도 주목
새 트렌드 적용, 다각 협업 의지 피력
남북 관광교류 재개ㆍ확대뜻도 엿보여
”관광산업발전 기본방향 빠져 아쉽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신임사장이 새 경영철학의 키워드로 나눔과 보람을 제시했다.

그의 취임사 중에 한국관광공사의 정부기관 변경이 포함돼 있어 향후 문체부 산하 ‘관광청’으로의 위상변화 행보가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그는 취임식장 연단이 아닌 객석쪽에서 걸어들어오면서 새로운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안영배 신임 한국관광공사 사장이 임직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취임식장의 객석쪽에서 입장하고 있다.

안 사장은 17일 오후 4시 한국관광공사 원주 본사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내관광산업의 더딘 성장, 안정적인 재원 미확보, 준정부기관 변경 등 공사가 그 동안 조직의 성장을 위한 계기를 좀처럼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CEO 취임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함께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한편으로는 한반도 평화의 시대 임박, 여가와 행복, 여유를 상징하는 관광과 여행의 역할 증대, 공공 부문의 역할 강조 등으로 국민기업에 부합하는 공사의 역할이 크게 요구된다”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남북 관광교류 재개 및 확대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안 사장은 “여행이 삶에 주는 세 가지 가치, 즉 새로움, 나눔, 보람의 실현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면서 “여행을 통해 새로운 체험을 하듯 과거의 관행에 안주하지 말고 새로운 트렌드에 적응하며, 참신한 아이디어로 관광산업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는 공사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안 사장은 “여행을 통해 지역사회와 타인간 교감을 하듯 공사내의 활발한 소통과 교감을 일으키고, 나아가 다양한 업계, 지역, 국민들과 소통하고 공유하며 협업하는 나눔의 문화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여행을 통해 성취감과 보람을 느끼듯 자유롭고 편안하며 일과 생활의 균형을 통홰 행복을 느끼는 직장문화를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다만 그의 취임사에서 관광산업 발전과 국제 관광교류 활성화를 위한 기본 방향이 제시되지 않은 점은 아쉽다는 것이 업계의 대체적인 평가이다.

그는 “한국관광공사의 혁신을 위한 다양한 논의와 제안들을 검토해 빠른 시일 안에 공사의 도약을 위한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