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원바이오텍, 장기간 안정적 사용 가능한 이산화염소겔 개발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국내 중소기업이 장기간 안정적으로 사용 가능한 이산화염소 소독제를 개발했다.

18일 다원바이오텍에 따르면, 이산화염소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인정한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소독제다.

가장 대중적으로 알려진 차아염소산나트륨(일명 락스)보다 소독력이 뛰어나고 메르스 바이러스나 황색포도상구균, 살모넬라균, 대장균등의 살균 성능 또한 뛰어나다. 또한, 발암물질을 유발하는 유해한 부산물을 만들지 않는 친환경 물질이다. 


그러나 이러한 강력한 효과에도 불구하고 상용화가 어려운 이유는 이산화염소 특유의 불안정성으로 인해 장기사용이 어렵고 보관이 취약한 치명적인 단점 때문이다.

다원바이오텍은 이러한 단점을 보완한 장기간,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이산화염소겔 디오투(DO2)를 개발했다.

디오투(DO2) 개발로 인해 살균, 소독 ,탈취 등을 필요로 하는 사업 분야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다원바이오텍의 허미경 대표는 “이산화 염소는 현존하는 가장 강력한 살균, 탈취제”라며 “이제껏 이산화염소에 대해 수많은 연구.개발이 이루어졌지만 이산화염소 특유의 불안정성으로 장기사용이 불가하거나 일정하게 안정적인 농도의 이산화염소가스를 배출하지 못하여 상용화에 실패했으나 디오투(DO2)는 이를 보완, 완벽하게 개발되어 농작물의 수확량 증대와 수·출입등에 큰 기여를 할것으로 기대한다” 고 밝혔다.

jin1@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