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조선일보에 옥중편지 전달… “김경수 처음부터 댓글 조작 관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 김동원이 옥중 편지를 변호인을 통해 17일 한 유력 일간지에 보내왔다. A4 용지 9장, 7000자 분량인 이 옥중 편지에는 김경수 전 의원이 처음부터 댓글 조작에 관여 했으며 인사문제와 관련해 자신을 속였다고도 했다.

드루킹은 “2016년 10월 파주의 제 사무실로 찾아온 김경수 전 민주당 의원에게 ‘매크로(댓글 조작 프로그램)’를 직접 보여줬다”며 “(댓글 작업을) 허락해 달라고 하자, 고개를 끄덕였다”고 했다.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 김동원이 한 유력 일간지에 옥중 편지를 보내 억울함을 호소하고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댓글 작업 프로그램을 시연하려하자 김 전 의원이 “뭘 이런 걸 보여주고 그러나, 그냥 알아서 하지”라고 했다며 “(김 전 의원이) 흔적만은 남기지 않으려고 애썼다. 여러 명이 목격하였으므로 발뺌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심지어 그는 기사에 댓글을 달고 추천 수를 높이는 작업을 매일 김 전 의원에게 보고했으며 “보고된 기사의 댓글이 베스트로 돼있지 않으면 왜 그런지 이유를 되물어 오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김 전 의원이 경찰 조사에서 “2016년 9월 드루킹이 선플 활동에 동참하겠다고 했고, 자발적으로 한 것으로 안다”며 “매크로를 이용한 댓글 조작은 언론을 통해 알게 됐다”고 진술한 내용과 정면 배치된다.

드루킹은 심지어 “최순실 사건과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건을 거치면서 우리 관계는 자연스럽게 대선으로 이어졌다”고도 전했다. 이는 드루킹이 지난 대선 때도 김 전 의원에게 댓글 작업을 보고했다는 의미로 파장이 예고된다.

자신과 김 전 의원의 사이가 틀어진 이유는 인사문제 때문이었다며 김 전 의원이 자신을 속였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4월 대선 후보 경선을 도운 공으로 ‘문재인 선대위’에 측근 두 명을 추천했으나 한 명만 들어갔다고 했다. 나머지 한 명에 대해 김 전 의원 측은 작년 9월 오사카 총영사직을 제안했지만 이미 그해 5월 내정자가 따로 있었다는 것을 나중에 알았다는 것이다. 그는 “(김 전 의원은) 그해 12월 최종적으로 거절 통보를 했는데 결국 7개월간 나를 속이고 농락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전 의원은 “드루킹이 먼저 요청했고, 대상자 이력과 경력 등으로 봐 적합하다고 판단해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추천했지만 청와대에서 최종 거부하며 인사가 성사되지 않았다”고 밝히며 “이에 드루킹은 반협박성 태도를 보이며 불만을 표시한 뒤 악의적인 댓글을 인터넷에 게재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밝혔다.

드루킹은 수사 축소 의혹과 함께 검·경이 모든 죄를 자신과 경공모(드루킹이 주도한 모임)에게 뒤집어 씌워 종결하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드루킹은 자신과 함께 “이 사건의 최종 책임자인 김 전 의원도 함께 법정에 서서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