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민우혁·남경읍 ‘감동의 무대’…울음 삼킨 5·18 광주묘역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뮤지컬 배우 민우혁이 이날 진행된 ‘제38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무대에 올라 고(故‘) 김광석의 ’부치지 않은 편지’를 불렀다.

18일 오전 지상파 3사(KBS, MBC, SBS)에서 방송된 ‘제 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는 뮤지컬 배우 민우혁이 ‘부치지 않은 편지’를 부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기념식은 5.18 민주화 운동 유공자 및 유족, 일반시민, 학생 등 5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민우혁은 가수 고 김광석의 ‘부치지 않은 편지’를 열창하며 민주화 운동 열사들의 넋을 기렸다.

민우혁이 부른 ‘부치지 않은 편지’는 고(故) 김광석의 노래로, 김광석이 생전에 발표하지 않았던 곡으로 그의 사후 추모 앨범인 ‘가객’에 수록됐다. 민우혁은 ‘부치지 않은 편지’를 열창하며 민주화 운동 열사들의 넋을 기렸다.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무대에서 고(故‘) 김광석의 ’부치지 않은 편지’를 부르고 있는 뮤지컬 배우 민우혁(위쪽)과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이창현군(당시 8세)의 아버지 이귀복 씨(왼쪽에서 세번째)가 기념공연을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SBS캡처/연합뉴스]

이번 기념식은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라는 주제로 광주의 아픔에 머물지 않고 평화의 역사, 민주주의의 이정표로 자리매김한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의 의미를 국민과 함께 되새긴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특히 이날 기념식에는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의 실제 모델인 독일 기자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와 고(故) 김사복의 아들 김승필 씨도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 기념식 사회자로는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다룬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에서 주연으로 활약한 배우 김꽃비와 김채희가 맡아 눈길을 끌었다.

배우 남경읍의 기념 공연도 광주시민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그는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이창현군(당시 8세)과 38년간 아들을 찾아다닌 아버지의 사연을 시네라마 형식(3개의 영사기를 동시에 사용해 파노라마 효과를 극대화하는 기법)으로 꾸며 5·1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또 한 번 되새겼다.

남경읍은 아들을 찾아다닌 아버지를 연기하며 “네 손을 놓쳐서 미안하다고. 널 일찍 찾지 못해 미안하다고”라며 목 놓아 외쳤다. 이어 그가 “이 아비를 원망해도 좋다”고 말하는 대사와 함께 고개를 숙이자 관객들 역시 눈물과 함께 울음을 삼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