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전직 공직자 200여명 “오거돈 지지” 선언 배경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부산시 전직 고위 공무원 200여명이 행정위원회를 발족하고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를 지지하고 나서 그 배경에 관심을 쏠린다.

17일 오거돈 후보 선거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행정위 기자 회견에 백운현 전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차관급)이 위원장 직책으로 참석했다.

백 위원장 외 주동관 전 연제구청장, 이재오 전 부산시건설본부장, 오홍석 전 부산도시공사 사장, 서문수 전 부산시상수도사업본부장, 황일준 전 부산시 환경국장, 이성근 전 낙동강환경조성사업단장, 홍용성 전 부산시건설본부장, 박종철 전 연제구 부구청장, 우정종 전 낙동강관리본부장, 이귀자 전 여성가족정책관실 국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 [사진=연합뉴스]

이날 열린 이들은 지지 선언문에서 “이번 지방선거는 세계도시 부산의 도약을 위해 강력한리더십을 선택해야 하는 중요한 선거”라며 “이런 의미에서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 건설에 확고한 비전과 열정을 지닌 오 후보에게 지지와 성원을 보낸다”고 밝혔다.

이들은 “서병수 시장 재임 4년을 돌아보면 측근비리 문제, 정실인사와 무원칙 인사 등으로 인한 시민불편이 많았다”며 “오 후보는 이를 교훈으로 삼아 신속하고 정확한 의사결정, 효율적이고 성과와 책임 소재가 분명한 부산 시정을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