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국립공원 ‘귀둔리~곰배령’길 열렸다…“탐방예약 없인 입장불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강원도 인제군 귀둔리 입구∼곰배령 구간에 대한 탐방예약제가 지난 16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국립공원 자연 생태계 보전과 건전한 이용문화 정착을 위해 추진되는 국립공원 탐방예약제는 하루 출입인원을 300명으로 제한하고 있다.

18일 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이번 탐방예약제 시행 대상 지역은 곰배골 입구(귀둔리)∼곰배령 구간으로 3.7㎞에 해당한다. 입산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전 11시까지로 곰배골에서 출입증을 발급 받아야 입산이 가능하다.

곰배령 정상에서는 오후 2시까지만 머물 수 있으며 오후 6까지 하산해 입산 때 발급받은 출입증을 공원사무소에 반납해야 한다.

지난 16일부터 탐방예약제를 실시하고 있는 곰배령 정상으로 올라가는 길목. [사진=연합뉴스]

탐방을 위한 예약 방법은 국립공원예약통합시스템(http://reservation.knps.or.kr)에서 사전 예약해야 한다.

탐방예약지역을 무단으로 출입하다 적발되면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매주 월, 화요일과 봄, 가을 산불조심기간(3월 2일∼5월 15일, 11월 15일∼12월15일)에는 입산이 통제된다.

설악산사무소는 이 구간 탐방예약제 시행을 위해 지난해 10월 사흘간의 모니터링을 거쳐 올해 1, 2월 예약제를 시범운용 한 바 있다.

한편 곰배령의 또 다른 탐방로인 강선리∼곰배령 구간은 산림청이 수년 전부터 산림유전자원보호를 위해 탐방예약제를 시행하고 있다. 이 구간 탐방을 위해서는 산림청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forest.go.kr)에서 예약해야 한다. 점봉산 정상에서 남쪽으로 이어지는 능선에 있는 곰배령은 각종 야상화가 군락을 이루며 곰이 하늘을 향해 누워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곰배령의 또 다른 이름은 ‘천상의 화원’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