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상담센터 빅데이터 정책에 활용…피해 선제 대응, 신고 많은 기업 조사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소비자상담 센터에 접수된 640만건의 피해 상담 빅데이터가 소비자정책에 활용된다. 빅데이터를 이용해 소비자 피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신고가 많은 기업은 당국의 조사를 받을 가능성도 있다.

공정위는 18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1372 소비자 상담정보 활용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1372상담센터’는 공정위가 2010년부터 운영하는 상담조직으로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단체, 지방자치단체 등이 참여해 피해 사례를 상담하고 구제를 지원하고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헤럴드경제 DB]

상담센터를 통해 연간 80만건에 달하는 소비자 상담 및 불만 정보가 축적되고 있으며, 작년 말 기준으로 643만건에 달한다.

공정위는 이 정보를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소비자정책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으로, 우선 소비자 불만이 증가하거나 소비자 피해 또는 위해 우려가 큰 동향을 신속하게 탐지해 기관 간 정보공유를 강화하기로 했다.

피해가 많이 발생해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는 품목은 소비자피해주의보 발령 등으로 선제 대응하며, 표시광고법ㆍ약관법ㆍ전자상거래법 등 소비자관련법 위반 행위에 대한 직권조사계획 때 이 정보를 반영할 계획이다.

각종 법령ㆍ제도 등의 소비자 권익 제한 요소를 발굴하는 소비자 지향성 평가사업에도 이 정보를 고려하기로 했다.

지난해 4분기부터 시범 시행되고 있는 ‘소비자목소리 기업전달 서비스’도 확대한다. 기업 관심 품목의 상담 동향과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관련 사업자에 제공하는 이 서비스를 연간 5개 부문 이상으로 확대하고, 중소기업에 우선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