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 학생부 위주 선발 증가… 입시 전략이 대입 성패 가른다

최근 2020학년도 198개 4년제 대학의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이 발표됐다. 이에 따르면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전체 모집인원은 2019학년도에 비해 968명 감소한 34만7866명이며, 수시는 268,776명을 선발한다. 이는 전체 정원의 77.3%로 2019학년도에 비해 1.1% 증가한 수치다.

전형별로 살펴보면 학생부위주전형의 선발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2020학년도 수시 학생부교과전형은 42.4%로 전년 대비 3,005명이 증가했고, 학생부종합전형은 24.5%로 404명이 증가했다. 이처럼 대학 입시는 수시 비중 증가, 학생부 위주 선발의 기조가 지속되는 모습이다.

학생부종합전형을 통한 학생 선발 비중의 증가에 대해서는 교과, 비교과를 함께 준비해야 하는 만큼 학생과 학부모들의 부담이 가중된다는 우려가 있으나 학교생활기록부, 자기소개서, 추천서, 면접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판단해 학생을 선발하기 때문에 내신성적이 낮은 학생도 상위권 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입시전문 미래로입시컨설팅 이혁진 대표는 "체계적으로 학생부종합전형을 준비할 경우 내신 3등급도 서울대에 합격 가능하고, 내신 4등급도 성균관대에 합격할 수 있다. 이는 본원의 입시결과로 증명된 사실이다. 반면 전과목 내신 1등급의 성적으로도 서울대에 불합격 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교과성적은 좋지만 학생부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상위권 대학에 합격하기 위해서는 교과성적뿐 아니라 학생부 관리도 중요하다"라며 학생부종합전형 전략에 대해 조언했다.

특히 학생부종합전형에서 학생부의 경쟁력이 떨어진다고 생각될 경우 이를 보완할 수 있는 것은 자기소개서라고 말하며 고등학교 과정에서 배운 다양한 경험과 자신의 꿈과 진로계획을 충분히 담아 ‘나’라는 개인의 특징을 잘 드러낼 수 있는 글을 완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시기적으로는 8월까지 자기소개서 완성 및 퇴고를 하기 위해서 중간고사 직후 자기소개서 작성을 시작하는 것이 최적의 시기라고 덧붙였다.

이렇듯 앞으로의 입시는 수시 선발 비중이 80%에 육박하고 학생부중심전형이 입시의 축이 되는 현재의 상황에서는 정확한 입시정보를 아는 것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 모의지원을 통해 본인에게 무엇이 유리할 것인지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그에 다른 입시전략을 어떻게 세우느냐에 따라 성공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을 전망이다.

미래로입시컨설팅은 이러한 상황 속에서 학생들에게 보다 체계적이고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학생부 관리, 수시컨설팅, 자기소개서, 면접 등 다양한 대입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7월 기말고사가 끝나는 시점에 맞추어 방학시작 전인 7월14일~15일, 21일~22일 주말동안 학생부기록완성 프로그램, 자기소개서완성 프로그램, 면접대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많은 학생들이 해이해지기 마련인 기말고사가 끝난 후 방학시작 전까지의 시기를 알차게 보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지방학생들을 위해 특급호텔과 연계하여 특별할인가로 숙박도 연결해 주며, 추가로 여름방학 특별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자세한 정보는 미래로입시컨설팅 홈페이지와 전화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병찬 yoon4698@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