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내일 최대 100㎜ 이상 ‘큰 비’…강풍 동반 ‘주의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는 폭우가 17일 밤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벼락과 돌풍을 동반한 장대비가 다시 쏟아질 것으로 보여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내일(18일)까지 예상되는 비의 양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과 강원 영서에 많게는 100mm 이상, 충청 북부로도 30~80mm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영동과 경북 북부 내륙, 충청 남부, 호남과 제주 산간에도 20~60mm, 영남과 제주도로는 5~40mm가 예상된다.

많은 비가 내린 17일 오전 4시44분께 강원 춘천시 퇴계동 아파트 상공에 낙뢰가 발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현재 비는 잦아들어 서울과 경기 남부, 강원 영서에서는 소강상태이며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에서는 시간당 5㎜ 안팎으로 약하게 내리고 있다.

다만 일부 수도권은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 안팎의 다소 강한 비가 오고 있으며 이날 늦은 오후부터 내일(18일) 새벽 사이에 국지성 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경기 북부와 영서 북부에는 호우 예비특보가 발효 중이다.

전날부터 내린 장대비로 현재까지 전국에서 총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돼 수색 중이며 8명이 구조됐다.

이에 따라 소방청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 상황실은 피해 예방 및 대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번 비는 내일 낮부터 차차 그칠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강원 영동과 영남 곳곳에는 밤까지 이어지겠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