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평생학습관, ‘책을 읽다, 은평을 잇다’ 프로젝트 시작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 은평구(구청장 김우영)의 은평구평생학습관은 2018년 서울시 시민제안 평생학습프로그램 네트워크 분야 공모사업에 선정돼 은평 작은도서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책을 읽다, 은평을 잇다’ 프로젝트를 18일부터 시작한다소 밝혔다.

은평구 관내에는 현재 약 80여개 작은도서관이 운영중이다. 하지만 17개 공립 작은도서관을 제외한 대부분 작은도서관들은 아파트, 주민센터, 복지관, 종교 시설 등 민간차원으로 운영돼 인적ㆍ물적 자원이 풍부하지 못하고 지속성을 담보하기도 쉽지 않은 여건이다.

[제공=은평구]

이러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책을 읽다, 은평을 잇다’ 프로젝트는 은평구평생학습관(어린이영어도서관)과 은평마을 작은도서관 네트워크, 상명대학교가 공동 주관한다. ‘작은도서관 활동가 자신만만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작은도서관 활동가들을 대상으로 마을도서관 기능과 역할, 장서개발 및 도서관리, 독서지도법, 어린이 북아트 제작, 대상별 특화프로그램 제공하는 등 도서관 운영 전반에서 느끼는 고충을 함께 해결하며 협력관계를 맺는다.

또 자신만만 교육을 통해 개발한 도서관별 특화프로그램은 ‘작은도서관 방학누림’과 10월 ‘은평북페스티벌’에서 활동가들이 주민 대상 직접 시연으로, 주민들과 함께 만들고 즐기는 학습문화를 확산할 예정이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