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5ㆍ18 기념사 낭독중 울컥…“그날은 반드시 온다”

-전두환 겨냥 “진실 심판 피하지 못할 것”
-“사실 확인되는 대로 정부 입장 밝힐 것”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8일 “결국 광주는 승리자가 됐다. 앞으로도 광주는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날 광주 국립5ㆍ18민주묘지에서 진행된 제38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사에서 이같이 말한 뒤, “역사에서 정의가 끝내 승리하듯이 광주정신은 끝내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먼저 “5ㆍ18 광주민주화운동으로부터 38년이 흘렀다. 그러나 아직도 끝내지 못한 일이 있다”며 진실규명과 역사의 복원ㆍ보전을 과제로 제시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진실규명과 관련해선 “요즘 들어 5ㆍ18의 숨겨졌던 진실들이 새로운 증거와 증언으로 잇따라 나오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들어 제정된 5ㆍ18특별법에 따라 진상규명위원회가 9월부터 가동되면 어떠한 제약도 받지 않고, 아무런 의혹도 남기지 않고, 진실을 완전히 밝혀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국방부가 진실 왜곡을 주도했다는 정황도 드러났다”며 “과거 정부의 범죄적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정부의 정리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특히 “책임을 져야할 사람이 사실을 왜곡하고 광주의 명예를 훼손하기도 했다”면서 “진실의 심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며 법원이 허위라고 판단한 회고록을 낸 전두환 전 대통령을 비판했다.

역사의 복원ㆍ보전과 관련해선 “정부는 옛 전남도청이 5ㆍ18의 상징적 장소로 복원되고 보존되도록 광주시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며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역사자료를 더 보완하도록 광주시와 유관단체들과 협력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기념사를 낭독하다 5ㆍ18 광주정신을 언급하는 대목에서 목이 멘 듯 울컥하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총리는 잠시 숨을 고른 뒤 “80년 5월, 광주는 광주다웠다”며 기념사 낭독을 이어갔다.

그는 “5월15일을 기해 서울의 대학생 시위는 수그러들었다. 그러나 광주는 오히려 일어났다”며 “신군부는 군병력을 투입해 진압에 나섰다. 그래도 광주는 그들에게 무릎 꿇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은 광주를 군화로 짓밟았다. 몽둥이로 때리고 칼로 찌르고 총으로 쏘았다. 헬리콥터에서도 사격했다”며 “그래도 광주는 물러서지 않았다. 유혈 현장에서 광주는 놀랍게도 질서를 유지했다. 배고픈 시위자에게 주먹밥을 나누었고, 피 흘린 시위자를 위해 헌혈했다”고 말했다.

또 “일제 강점기에는 광주학생들이 항일운동을 일으켜 3ㆍ1운동 이후 최대 규모의 전국적 시위를 선도했다”며 “해방 이후에도 광주 사람들은 정의로운 항거에 늘 앞장섰고, 희생됐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계속해서 “광주는 역사를 외면하지 않았다. 역사를 우회하지 않았다. 역사의 책임을 회피하지 않았다. 광주는 언제나 역사를 마주했다”면서 “옳은 일에는 기쁘게 앞장섰고, 옳지 않은 일에는 기꺼이 맞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의 역사적 과제로 국정 바로세우기와 민주주의 회복, 남북대화 복원, 한반도 평화 정착을 꼽은 뒤 “문재인 정부는 기필코 민주주의를 모든 분야에서 내실화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착근시키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기념사 말미에선 “그날은 반드시 온다는 것을 믿는다”며 “5ㆍ18 이후 38년의 역사가 그것을 증명한다. 그날은 절대로 쉽게 오지 않지만, 그러나 그날은 반드시 온다는 것을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신대원 기자 /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