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톈진, 미세먼지 해결 위한 환경분야 공동연구센터 설립 추진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는 지난 16일 중국 톈진시 톈진대학교에서 톈진시와 공동으로 환경분야 국제포럼을 개최하고, ‘환경분야 공동연구센터’설립에 대해 톈진시와 합의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으로 공동연구센터가 설립되면, 미세먼지 저감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환경정보 공유 및 국제 학술행사 추진 등 5개 협약분야에 대하여 업무를 수행한다.

이날 양 도시 간에 구축된 협력체계를 바탕으로 대기오염물질의 저감을 위한 전문가들의 연구성과 및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제2회 2018 인천-톈진 환경분야 국제포럼’을 공동개최했다.


톈진대 환경과학공정대학원서 진행된 포럼에서는 인천시의 대기, 해양 분야 연구과제 6편과 톈진시 6편의 연구성과가 발표됐으며,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저감 방안 등에 대해 100여명 참석자들의 열띤 토론 속에서 국제 학술행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이성모 보건환경연구원 원장은 “이번 톈진시와 환경분야 공동연구센터 설립 추진, 국제포럼 공동개최 등 실질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한 것은 지방자치단체 중 인천시가 최초로 추진하고 있는 사안”이라며 “이를 토대로 양 도시의 환경문제에 대해 공동 대응하고 실효적인 대처방안을 수립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와 텐진시는 한ㆍ중 양국의 환경문제 공동 대응을 위해 지난 2016년 5월 톈진대학교와 업무협약(MOU)를 맺고, 지난해 9월 인천에서 250여명의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인천-톈진 환경분야 국제포럼‘을 열고 10편의 연구성과를 발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