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시급한 6ㆍ15 남북공동행사 준비 주력”

-국회 외통위 현안보고…6ㆍ15공동행사TF 구성
-산림협력ㆍ겨레말큰사전ㆍ만월대 발굴 재개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통일부는 17일 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 차원에서 6ㆍ15 남북공동행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보고에서 판문점선언과 관련해 △즉시추진 △남북협의 필요 △여건조성 후 추진과제로 나눠 이행하겠다고 보고했다.

이를 위해 정부와 청와대 융합형 범정부 이행추진체계인 ‘판문점선언 이행추진위원회’를 구축해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와 연속성을 유지하면서 합의사항 이행ㆍ관리를 총괄한다는 계획이다.

[사진=헤럴드경제DB]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판문점선언 이행추진위는 산하에 남북관계 발전, 비핵화ㆍ평화체제, 소통ㆍ홍보 등 3개 분과를 뒀다.

통일부는 우선적으로 추진할 사안들은 TF를 꾸려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구상 아래 남북관계 발전 분과 산하에 산림협력연구TF와 6ㆍ15공동행사TF를 별도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통일부는 “당면해 시급한 6ㆍ15 남북공동행사 개최 준비에 주력하겠다”며 “민관협력을 통해 추진한다는 원칙 아래 정부와 정당, 종교계, 시민단체 등이 폭넓게 참여하는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6ㆍ15 남북공동행사는 6ㆍ15선언의 의미를 새기고 판문점선언 이행 및 남북관계 발전을 모색하는 내용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개최 장소와 기간 등을 고려하되, 민간 의견과 대북협의 경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하기로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6ㆍ15 남북공동행사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관계로 속도를 내서 준비해야 한다”며 “TF를 구성해 관계기관과 민간이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김창수 통일부장관 정책보좌관이 이끄는 TF에는 청와대와 통일부, 6ㆍ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등이 참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TF는 6ㆍ15 남북공동행사 장소와 시기, 규모 등 내부 논의를 거친 뒤 북한과 협의한다는 구상이다.

애초 정부는 16일 열릴 예정이었던 남북고위급회담 때도 이 문제를 제기하려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6ㆍ15를 비롯해 남과 북에 다같이 의의가 있는 날들을 계기로 당국과 국회, 정당, 지방자치단체, 민간단체 등 각계각층이 참가하는 민족공동행사를 적극 추진해 화해와 협력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기로 합의한 바 있다.

통일부는 또 현안보고에서 산림협력과 민족동질성 회복사업 등을 우선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

산림협력은 과거 남북 간 합의와 민간 차원의 협력, 대북제재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현 단계에서 추진 가능한 방안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또 겨레말큰사전 편찬사업과 개성만월대 발굴조사사업 등은 민간 협의 채널을 통해 조속한 시일 내 사업이 재개될 수 있도록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판문점선언 내용 가운데 남북협의가 필요한 사안은 고위급회담과 분야별 실무회담을 통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통일부는 “남북고위급회담은 북측의 입장과 향후 한반도정세 등을 종합 고려해 개최시점을 검토할 것”이라며 “판문점선언 이행이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여건 조성 후 추진사안은 향후 비핵화 과정과 연계해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통일부는 “남북간 경제 분야 협력사업은 ‘한반도 신경제구상’ 틀 안에서 준비할 것”이라며 “남북 공동연구조사를 위한 부처간 협업, 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거쳐 종합계획 수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문제는 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미국과 중국 등 관련국과 협의해나가면서 구체적인 조치를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