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달래기’…“北, 리비아 모델 전혀 아니다. 김정은 보호받을 것”

-“시진핑이 김정은에 영향 미쳤을 지도”
-CNN “트럼프, 북한문제 관련 볼턴 부정”
-“김정은, 나라 계속 운영” 레짐체인지 부인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달래기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북미정상회담 재고려까지 언급하며 리비아식 비핵화 해법에 반발하자 리비아 모델을 북한에 적용하지 않을 것임을 천명했다. 특히 북한이 비핵화 대가로 절실하게 원하고 있는 체제안전보장도 확약했다.

[사진=게티이미지]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옌스 스톨텐베르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총장과 만난 자리에서 “리비아 모델은 우리가 북한에 대해 생각하는 모델이 전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리비아에서 우리는 그 나라를 파괴했다”며 “무아마르 카다피와는 지킬 합의가 없었다. 리비아 모델은 매우 다른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또 “만약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그 모델이 발생할 것”이라면서도 “만약 합의한다면 김정은은 매우 매우 매우 행복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줄곧 주창해온 리비아 모델은 ‘선 폐기ㆍ후 보상’을 핵심으로 하는 일괄타결 비핵화의 대표적 사례지만, 카다피 정권의 처참한 몰락을 지켜본 북한은 강하게 반발해왔다.

북한이 북미정상회담 무산 가능성까지 거론하고 나서자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최측근 외교안보참모의 의견을 물리치고 진화에 나선 셈이다.

이와 관련,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문제와 관련해 볼턴을 부정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의 비핵화 이후 체제안전보장 문제에 대해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경우 “매우 강력한 보호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리비아 모델이 아닌 한국 모델을 언급한 뒤 “김정은은 그 나라에 있으면서 계속 나라를 운영할 것”이라면서 “그의 나라는 매우 부유하게 될 것”이라며 ‘레짐 체인지(정권교체)’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도 “북한으로부터 들은 게 없고 아무 것도 달라진 것도 없다”면서 “그 회담이 열린다면 열리는 것이고, 열리지 않으면 다음 단계로 넘어갈 것”이라며 개최에 무게를 뒀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미국 입장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만약 북한이 만나고자 한다면 우리는 거기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 합의에 나서지 않는다면 리비아모델을 적용할 수밖에 없다는 경고메시지도 동시에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카다피 모델은 완전한 제거였다”며 “그 모델은 우리가 합의하지 않으면 발생할 것이다. 아마도”라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무게를 두면서도 열리지 않으면 ‘다음 단계’로 넘어갈 것이라고 언급한 것 역시 같은 맥락이라 할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의 최근 태도변화에 대해 “그들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두 번째 회담을 한 뒤로 큰 차이가 있었다”면서 “시 주석이 김정은에게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며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을 향한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