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文정부 탄생 후 전교조 세상 심화”

-“교육현장 좌파이념 확산”

[헤럴드경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서울 서초구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에서 가진 정책간담회에서 “교육현장에 좌파이념이 확산됐다”며 문재인 정부의 교육정책을 비판했다.

홍 대표는 “전교조(전국교직원노동조합) 창립 이후 교육현장에서 좌파이념이 확산됐다”며 “어린 학생들을 세뇌해 외눈박이로 세상을 보게 했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관에서 열린 한국교총과 자유한국당 정책간담회에서 스승의 날을 맞아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에게 카네이션 꽃다발을 선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이 정부가 탄생할 때 전교조, 참여연대, 주사파들의 연합정권이라고 했는데 제일 안타까운 것은 교육현장”이라며 “더 이상 교육이 정치에 이용되고 좌파 이념 확산에 빠지지 않도록 교총이 노력해달라”고 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도 “전교조가 아이들을 특정이념으로 세뇌시키는 수단으로 교육현장을 악용하고 있다”며 “전교조의 극악한 여러 활동에 비해 교총은 너무 점잖아 어려운 점이 많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또 “정치적 포퓰리즘에 교육이 희생돼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제도와 현장이 흔들리고 있다”며 “선생님들이 정치에 너무 휘둘려 과연 국가 백년대계가 제대로 갈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