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BC카드와 ‘모빌리티 서비스 협력‘ MOU

- 제휴 서비스 연내 출시 예정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SK네트웍스는 모빌리티 분야에서 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BC카드와 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7일 서울 서초동 BC카드 본사에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는 최태웅 SK네트웍스 모빌리티 부문장, 김진철 BC카드 마케팅부문장 및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SK네트웍스와 BC카드는 17일 오전 서울 서초동 BC카드 본사에서 모빌리티 분야에서 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MOU를 체결했다. [제공=SK네트웍스]

SK네트웍스는 올해 1월 국내 최초 모바일 주유 애플리케이션인 ‘자몽’과 자사 직영주유소 멤버십 브랜드인 ‘해피오토멤버스’를 합쳐 주유ㆍ충전ㆍ세차ㆍ정비ㆍ타이어ㆍ렌터카ㆍ부품ㆍERS를 아우르는 모스트 앱을 출시하고 통합 멤버십인 ‘클럽모스트’를 출시한 바 있다.

모스트 앱을 통해 소비자들은 SK네트웍스 직영 주유소의 정품, 정량 기름을 오프라인 주유소 대비 리터당 20~150원 가량 할인받을 수 있고, 할인 수단을 간편화하는 등 편리함을 높일 수 있다. 아시아나 항공 마일리지도 적립 가능하다.

SK네트웍스는 이번 MOU를 통해 모빌리티 관련 업종의 추가 제휴 서비스를 BC카드와 함께 연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고객 편의와 혜택을 고려해 BC카드 인프라를 활용한 플랫폼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SK네트웍스 최태웅 모빌리티 부문장 전무는 “고객들의 모빌리티 생활을 보다 풍요롭게 만들어 드리기 위해 BC카드와 제휴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이런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철 BC카드 마케팅부문장 전무는 “최근 차량과 직, 간접적으로 관련된 다양한 업종에서 고객의 사용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면서 “고객에게 보다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SK네트웍스와의 제휴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