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세월호 모습, 처참하고 기괴…우리 죄악 대속한 모습”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18일 세월호가 거치돼 있는 목포신항을 찾았다.

박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광주 5·18항쟁 전야제가 끝난 뒤 목포신항의 세월호를 보고 있다”며 “처참했고, 기괴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 후보는 “대한민국의 비극과 모순, 절망, 그 모든 것을 끌어안고 바닷속으로 침몰해 스스로 희생한, 우리 모두의 죄악을 대속한 모습이었다”며 “우리가 잘못을 제대로 파악하고 대안을 마련해 다시는 이런 비극이 이 땅에서 사라지게 됐는가를 성찰해본다”고 밝혔다.

그는 “세월호가 던진 ‘이것이 나라냐’는 질문이 광장에 촛불을 밝혔고 문재인 정부를 만들었다”며 “많은 것이 바뀌고 긍정적 조치가 취해졌지만, 여전히 침몰의 원인조차 규명되지 않았으며 무엇보다 5명의 미수습자가 아직 우리 곁에 돌아오지 못했다”며 안타까워했다.

박 후보는 “다시는 이런 참사를 만들지 않기 위한 제2특조위는 이제 걸음마를 뗐을 뿐”이라며 “함께 슬픔을 치유하기 위한 추모공원도 아직은 먼 미래의 과제로 남겨져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