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배석자없이 단독회담 추진…北비핵화ㆍ체제보장 논의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청와대는 2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행과 체제보장에 대한 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집중적으로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을 할 예정이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8일 기자들을 만나 1박 4일간 진행되는 문 대통령 미국 공식 실무방문 일정과 의의를 소개했다.

[사진=연합뉴스]

남 차장은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미국을 공식 방문하는 것으로, 지난 1년간 11차례 통화를 하는 등 긴밀한 소통을 해 온 두 정상이 5번째 만남을 하는 것”이라고 운을 떼며 “북미정상회담을 약 3주 앞둔 시점인 만큼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으로 이어지게 하는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정상이 그동안 빈번하게 전화 통화로 긴밀히 소통했던 것을 넘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이루기 위한 구체적인 이행방안을 중점적이고 심도 있게 협의할 예정”이라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할 경우 밝은 미래를 보장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 21일 저녁 워싱턴에 도착해 영빈관에서 1박을 한 뒤 다음날 22일 오전 미국 행정부의 주요 외교안보 라인을 접견한다. 이후 정오께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단독회담을 하고 이후 자리를 옮겨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 오찬을 가질 예정이라고 남 차장은 말했다.

정상회담 후에는 문 대통령은 조미수호 통상조약 체결 136주년과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개설 130년 기념,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을 방문한다. 박정량 대한제국 초대공사 및 공사관인 이상재·장봉환의 후손을 격려하는 일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공식 실무방문 일정을 모두 마친 뒤 한국시간으로 24일 이른 새벽에 귀국할 예정이다.

남 차장은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한미정상 간 우의와 신뢰를 더욱 굳건히 하고, 한미 양국 간 동맹과 동반자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나가는 기반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