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톱소셜 아티스트’상 수상 소감 RM ,“말이 소셜 타고 힘 있음을 실감”

-BTS 2년 연속 BBMA ‘톱소셜 아티스트’상 수상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방탄소년단(BTS)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빌보드 뮤직 어워드(BillBoard Music Awards)’ ‘톱소셜 아티스트’상을 받았다. 또 ‘BBMA’를 통해 정규 3집 타이틀곡 ‘FAKE LOVE’ 무대를 최초공개하는 이 자리에서 큰 환호를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21일(한국시간) 오전 9시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소셜 아티스트을 2년 연속 수상했다.

방탄소년단은 저스틴 비버 (Justin Bieber), 아리아나 그란데 (Ariana Grande), 데미 로바토 (Demi Lovato), 션 멘데스 (Shawn Mendes) 등 글로벌 스타들과 경쟁을 펼쳤지만 압도적인 차이로 인기를 얻어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RM은 떨지 않고 완벽한 영어로 수상소감을 밝혔다.

“감사하다. 상을 안겨줘. 2년 연속 안겨줘 특히 감사하다. 팬들 덕분에 2년 연속으로 받게됐다. 소셜이라는 말을 생각해봤다. 많은 팬들이 방탄소년단의 노래가 삶을 바꿔줬다고 하는데. 말이라고 하는 것이 소셜(SNS)을 타고 나가면서 얼마나 힘이 있는지 알게됐다.”

이어 지민은 한국어로 “이 상은 여러 분이 받은 겁니다. 진심으로 사랑합니다”라고 수상소감을 말했다.


이날 처음으로 공개되는 방탄소년단의 신곡 ‘FAKE LOVE’는 운명인 줄 알았던 사랑이 거짓이었다는 것을 깨닫는 내용이다. 그런지 록(Grunge Rock) 기타 사운드와 그루비한 트랩 비트가 기이한 음울함을 자아내는 이모 힙합(Emo Hiphop) 장르의 곡으로, 이별의 감성을 방탄소년단만의 유니크한 노랫말과 사운드로 담아내 슬프지만,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한편, 엠넷은 이날 오전 9시부터 빌보드뮤직어워드 무대를 독점 생중계했다.

서병기 선임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