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호도 부상 낙마…신태용호 초비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근호(강원)까지 부상 낙마하며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축구대표팀이 비상에 걸렸다.

대한축구협회는 22일 “이근호가 정밀검진을 받은 결과 오른쪽 무릎 내측부 인대 파열 진단을 받았다”라며 “6주간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에 따라 소집명단에서 제외했다”고 발표했다.

협회는 “추가 대체발탁 없이 26명으로 정상훈련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이근호는 지난 19일 경남과 KEB하나은행 K리그1(클래식) 2018 14라운드서 후반 5분 경남 수비수 여성해와 볼경합 도중 충돌해 들것에 실려 빠져나갔다. 당초 경미한 부상으로 예상됐지만 정밀검진 결과 인대 파열로 드러나면서 생애 두 번째 월드컵 출전 꿈이 좌절됐다.

핵심 공격자원 이근호가 낙마하면서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은 큰 고민에 빠지게 됐다.

앞서 부상 낙마한 김민재(전북 현대), 염기훈(수원 삼성)까지 더하면 핵심 자원들이 줄줄이 이탈했다. 김진수(전북)도 출전 가능성이 불투명한데다 장현수(FC도쿄)도 부상을 안고 있어 전략 수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현재 파주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소집된 공격수는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잘츠부르크), 김신욱(전북)뿐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