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 몰아주기 이어 후배 폭행 의혹…‘빙상 레전드’ 이승훈의 민낯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올림픽의 영웅’ ‘빙상 레전드’ 등의 별칭을 지니고 있는 2018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이승훈(30)이 후배 폭행 의혹에 휘말리면서 이에 대한 진의여부를 놓고 온라인 공간상에서의 설전이 뜨겁다.

23일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인 A가 해외 대회 참가 중(2011년·2013년·2016년) 숙소와 식당에서 후배 선수 2명에 대해 폭행 및 가혹 행위를 한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폭행 사실에 관해 A는 후배에게 훈계했다고 진술했지만, 피해자들은 폭행당했다고 인식하고 있다”면서 “양 측의 주장이 상반된다”고 전했다. 

지난 2월 24일 오후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승훈(오른쪽)이 정재원의 손을 잡고 들어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기서 A선수는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선수인 이승훈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빙상계 관계자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감사가 진행되면서 몇몇 선수들이 제보한 것 같다”라며 “이승훈은 후배들과 장난치는 과정에서 가볍게 쳤다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이승훈 측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이승훈은 연락이 닿지 않았다. 

앞서 이승훈은 금메달 몰아주기를 위한 희생플레이를 강요당했다고 밝힌 한 선수의 인터뷰로 곤욕을 치른바 있다. 특히 평창올림픽 매스스타트에서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했던 정재원 선수 역시 ‘이승훈의 4관왕을 도와줘야 한다’는 강요를 받았으며 이를 힘들어 했다고 밝혔다.

문체부 이번 감사에서 이승훈의 후배 폭행 및 가혹행위 의혹에 대해 빙상연맹 차원의 진상조사는 물론 선수에 대한 징계를 요구할 예정이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밥풀 튀었다고 후배 머리 내리쳤다던데…그런 인성으로 금메달은 받아 뭐하나…(C*** )”, “세상에 만약 사실이면 역겹고 가증스럽네요. 그렇게 이미지 메이킹에 연기를 해대다니(S***)”,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옴***)”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