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서예지, 사이다 연기 매력 폭발

로펌사무장 하재이役 ‘미친 존재감’

배우 서예지가 할 말 제대로 하는 똑 부러진 모습으로 속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하고 있다. 서예지는 ‘무법변호사’에서 무법 로펌의 사무장 하재이로 분해 열연 중이다.

어떤 상황에서도 카리스마를 장착하여 단번에 활기를 불어넣는 전매특허 하재이의 능력은 드라마 ‘무법변호사’에서 없어서는 안 되는 존재감으로 자리하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 에서 하재이는 자신을 구해준 봉상필(이준기 분)가 무조건 의심을 당하자 “말 함부로 하지 마세요”라고 일갈을 가하며 수사관을 당황시켰다.

하재이는 더 있을 필요 없다며 봉상필 까지 일으켜서 조사실을 나왔지만 도둑놈 취급하는 검사를 향해 “변호사가 재판 이기겠다는데 무슨 이유가 필요한가?”라며 카리스마를 넘어 맞는 말만 하는 사이다 발언을 했다. 카리스마를 넘어 터프하게 동료를 지켜주는 하재이의 모습에 이내 없던 미(美)친 캐릭터라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서예지는 독보적인 걸크러쉬 매력으로 완벽한 싱크로율을 뽐내고 있다. 또한, 드라마 특성상 다소 어려울 수 있는 법조계의 위계와 흐름에 쉼표를 찍듯 유쾌하고 사랑스러운 매력까지 내뿜으며 브라운관에 봄의 잔상을 남기고 있다.

한편, 방송 말미 하재이가 차문숙(이혜영 분)의 또 다른 모습을 목격하고 충격을 받으며 끝이 났다. 하재이는 봉상필과 함께 또 어떠한 콤비 플레이를 선사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tvN ‘무법변호사’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서병기 선임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