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2명 성폭행 연루설…넥센 히어로즈, 홈페이지 마비사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프로야구 선수 2명이 성폭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해당 선수가 소속돼 있는 구단의 홈페이지에 접속자가 몰리면서 사이트가 마비됐다.

23일 오전 넥센 히어로즈의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서블릿(서버에서 웹페이지 등을 동적으로 생성하거나 데이터 처리를 수행하기 위해 자바로 작성된 프로그램)을 현재 사용할 수 없다’는 문구가 뜬다.

이에 대해 넥센 히어로즈 측에서 의도적으로 차단한 것인지 혹은 접속자 수가 폭증한 것이 이유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피해자의 친구는 A 씨 등 프로야구 넥센 구단 소속 선수 2명을 준강간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A 씨 등 2명은 최근 인천 시내 한 호텔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인천 연고 SK와이번스와의 경기차 인천을 찾았다가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야구팀 넥센 히어로즈 엠블럼.

경찰은 조만간 성폭력 피해자 지원기관인 해바라기센터를 통해 피해자 진술을 확보한 뒤 A 씨 등 2명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KBO는 성폭행 사실 여부와 상관없이 의혹을 받고 있는 선수들에게 ‘참가 활동 일시정지’ 조처를 내리겠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