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규 ‘수비 방해’ 아웃…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용규(35·한화 이글스)가 번트 시도 후 던진 배트에 공이 맞아 ‘수비방해’로 아웃됐다.

이용규는 22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 5-1로 앞선 4회말 1사 1, 3루에서 기습번트를 시도했다.

[사진=OSEN]

타구는 1루 파울 라인을 향해 굴렀고, 두산 1루수 오재일은 공이 파울 라인을 넘길 기다린 후 잡았다.

하지만 김성철 주심은 ‘파울’이 아닌 ‘아웃’을 선언했다.

이용규가 번트를 시도한 뒤 배트를 앞쪽으로 던졌고, 공이 배트에 닿았기 때문이다.

인플레이 상황에서 배트에 공이 또 닿으면 ‘수비방해’가 선언되고 타자는 아웃 처리된다. 주자들은 상황이 발생하기 전 베이스로 돌아와야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